"졸음운전 막자" … 사고다발지역 시설 보강
"졸음운전 막자" … 사고다발지역 시설 보강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4.07 13:2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봄철 교통안전대책 추진
▲ 강원도 기리면 북리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해 소방대가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 소방청
▲ 강원도 기리면 북리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해 소방대가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 소방청

경찰청은 봄나들이 차량이 증가하고 졸음운전 등으로 인한 교통사고 위험이 커지는 시기를 맞아 다음달 31일까지 '봄철 교통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코로나19 영향으로 3월 초까지 감소했던 고속도로 통행량이 최근 다시 증가하는 가운데 봄철 기온 상승은 졸음운전 사고를 일으킬 수 있다.

경찰청은 졸음운전 취약지점의 시설개선과 예방 홍보, 휴식시간 등 사업용 자동차 준수의무 위반에 대한 단속을 추진할 계획이다.

관계기관 합동으로 지난해 대형 교통사고 발생지점 57곳과 최근 3년간 사고다발지점을 점검해 시설을 보강한다.

특히 졸음운전 취약구간은 노면 홈파기와 요철 포장, 돌출차선 등의 시설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졸음운전 예방을 위해 한국도로공사 등과 협업해 고속도로 휴게소·졸음쉼터에 배너를 설치하고, VMS 전광판을 활용해 충분한 휴식 등 안전운전 수칙을 홍보한다.

오후·심야시간대 고속도로의 장거리 직선 구간 등 졸음운전 취약구간에 대해 순찰차 경광등과 사이렌을 활용한 알람 순찰을 강화한다.

아울러 대형사고가 많은 사업용 여객·화물차운수업체의 관리·감독의무에 대한 수사를 강화한다.

대형사고가 발생하면 운행기록계 자료 등을 토대로 위반행위와 교통사고와의 인과관계를 조사해 관리책임자를 업무상과실치사상죄의 공범으로 형사입건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운전 전에 충분히 수면을 취하고, 실내 환기를 자주 하면서 적정량의 카페인·껌 등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며 "장거리를 운행할 때는 졸음쉼터나 휴게소에 자주 들러 간단한 스트레칭이나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