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생법 위반 가정간편식 제조업체 25곳 적발
위생법 위반 가정간편식 제조업체 25곳 적발
  • 신승혜 기자
  • 승인 2020.04.06 17:0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2월 3일부터 28일까지 삼계탕, 육개장 등 가정간편식을 제조하는 식육가공업체 328곳을 점검해 축산물 위생관리법 등을 위반한 25곳을 적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방식약청, 17개 지방자치단체와 코로나19 확산으로 구매가 증가하는 가정간편식의 사전 안전관리를 위해 실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9곳) △자가품질검사 미실시(6곳) △건강진단 미실시(4곳) △위생교육 미이수(4곳) 등이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위반사항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삼계탕, 육개장 등 식육가공품 330건을 검사한 결과, 식육추출가공품 8개 제품이 대장균 기준·규격에 부적합했지만 식중독균은 검출되지 않았다.

최대원 식품소비안전국 농축수산물안전과장은 "가정간편식 등 축산물 제조업체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해 안전한 축산물을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20-04-07 06:16:43
음식을 제조업체가 비위생적인것은 너내라 먹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