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남양주왕숙지구 '총괄계획가' 위촉 … 위원장에 김기호 교수
LH, 남양주왕숙지구 '총괄계획가' 위촉 … 위원장에 김기호 교수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4.01 15:1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토지주택공사
ⓒ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3기 신도시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남양주왕숙 지구의 총괄계획가(Master Planner·MP)를 위촉했다고 1일 밝혔다.

'총괄계획가'는 지구계획 수립 과정 전반에 참여해 신도시 계획과 개발의 일관성을 관리하는 전문가다. 국토부의 공공주택업무처리지침에 따라 공공주택사업자는 사업규모가 330만㎡ 이상인 주택지구는 총괄계획가를 운영해야 한다.

LH는 3기 신도시 지구 지정과 지구·분야별 전문가 UCP(Urban Concept Planner)와 3기 신도시 싱크탱크인 '신도시포럼' 등 자문을 통해 개발구상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왔다고 밝혔다.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지구계획 수립단계에서 총괄계획가(MP)를 통해 도시조성 전 분야에 대한 전문가 자문을 받아 계획을 수립 할 예정이다.

추후 설계단계까지 총괄계획가를 운영해 토지이용과 건축 등 계획과 설계를 일관성 있게 유지·집행할 계획이다.

남양주왕숙 지구 8개분야 총괄계획가는 도시계획, 교통, 건축, 환경, 산업, 토목, 부동산, 도시설계 등 8명으로 구성했다.

도시계획 분야 김기호 서울시립대 교수를 위원장으로 위촉됐다.

특히 도시설계 분야는 지난달 30일 발표한 3기 신도시 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공모에서 최우수작으로 당선된 김현무 대표가 총괄계획가로 위촉됐다.

LH는 총괄계획가 위촉을 시작으로 '남양주왕숙 지구 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당선작을 보다 구체적으로 검토·논의해 지구계획을 신속히 확정키로 했다.

이에 지난해 10월 지구지정이 완료된 하남교산·인천계양·남양주왕숙2지구도 4월 중 총괄계획가를 선정할 계획이다.

한병홍 LH 스마트도시본부장은 "완성도 높은 3기 신도시 지구계획 수립을 위해 분야별 전문가들의 집단 지성을 모으는 총괄계획가를 위촉했다"며 "국민에게 환영받는 3기 신도시 계획이 신속히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