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세균 총리 "자가격리 위반시 무관용 … 고발조치 하겠다"
[코로나19] 정세균 총리 "자가격리 위반시 무관용 … 고발조치 하겠다"
  • 서경원 기자
  • 승인 2020.03.26 09:47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정당한 사유없는 자가격리 위반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정당한 사유가 없으면 고발조치하고, 외국인의 경우는 강제출국시켜야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유럽·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와 관련 "자가격리는 법적 강제조치"라며 "입국자들의 자가격리가 제대로 철저하게 관리돼야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고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입국자들에게 자가격리 지침을 정확하고 엄중히 안내하고, 공항에서 자택 등 자가격리 장소까지 이동시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도록 해야한다"며 "자가격리자가 마트를 가고 식당에 출입하는 일이 있어서는 절대 안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중앙정부와 자가격리자를 관리하는 지자체 사이의 원활한 협조와 팀웍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미국 내 코로나19 환자가 폭증하고 유학생 등 귀국자들이 늘자 유럽발 입국자에 이어서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27일부터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기로 하는 등 검역강화 조치를 하기로 한 바 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아이들의 학업을 걱정해 조심스레 자녀들을 문을 연 학원에 보내는 학부모들도 조금씩 늘고 있다"며 "적어도 다음 주말까지는 학원에 보내지 않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학원을 보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방역 준칙의 엄격한 준수가 필요하다"며 "어른들보다 우선해서 보호되어야 마땅한 우리 아이들을 위해 교육부와 관계기관은 학원들의 방역지침 이행여부를 집중점검해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스 2020-03-26 11:33:51
자가격리는 본인이 철저하게 지켜야지.
무관용 환영합니다.

제노비아 2020-03-26 10:37:01
그놈의공부가뭐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