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울대병원·고대안암병원 등 … 중증응급진료센터 '9곳' 지정
[코로나19] 서울대병원·고대안암병원 등 … 중증응급진료센터 '9곳' 지정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3.20 11:3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중증응급 진료센터 지정현황. ⓒ 서울시
▲ 코로나19 중증응급 진료센터 지정현황. ⓒ 서울시

서울시는 코로나19 유증상 중증응급환자에게 신속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진료역량이 우수한 응급의료기관 9곳을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로 지정,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에 따라 응급실 감염을 우려한 응급실의 중증응급환자 미수용 사례를 방지하고, 코로나19 유증상 중증응급환자에 적절한 응급처치 진료를 위한 대책이다.

'서울시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는 감염관리와 진료능력이 우수한 권역응급의료센터와 상급종합병원을 중심으로 △서북권(서울대학교병원·신촌세브란스병원·강북삼성병원) △동북권(고대안암병원·한양대학교병원 △동남권(서울아산병원·서울성모병원) △서남권(고대구로병원·이대목동병원)을 지정, 운영한다.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 9곳은 코로나19 의심 증상인 발열, 호흡기 통증 등 중증응급환자에 대해 '사전환자분류소'와 '격리진료구역'을 갖추고 책임진료를 하게 된다.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에 내원하는 환자는 진입 전 '사전환자분류소'에서 중증도와 감염여부를 구분해 의심증상을 동반한 중증응급환자는 별도 '격리진료구역'에서 응급처치를 받게 된다.

시는 혹시라도 경증환자의 진입이 제한될 수 있어 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경증환자는 인근 '지역응급의료센터'나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방문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응급실이 폐쇄되는 등 응급의료체계 비상상황에서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를 지정·운영하고, 중증도에 따른 이송체계를 마련해 중증응급 환자들이 신속하게 적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