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코로나 확산에 스트레스 증가 … 서울시, 노동자 '심리상담' 가동
[코로나19] 코로나 확산에 스트레스 증가 … 서울시, 노동자 '심리상담' 가동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3.05 14:5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노동자들이 최근 일상생활에서 겪게되는 어려움을 치유하기 위한 전문심리상담프로그램이 가동된다.

서울시는 그동안 감정노동자를 대상으로 제공하던 심리상담을 오는 5일부터 서울시내 모든 직종의 노동자로 한시적 확대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 확산으로 우울·압박감 등 극심한 스트레스에 노출된 노동자가 급증해, 이들의 정서적 건강을 회복시키고 재기를 도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심리상담·치유서비스를 확대한다.

특히 이번 사태로 직접적인 생계 위협을 받는 방문 학습지 교사, 돌봄, 가사, 프리랜서 등 플랫폼 노동자들에 대해선 집중적인 관리를 펼친다. 종료 시기는 코로나 19 사태가 마무리되는 시점까지다.

상담은 방문이 아닌 전화로 진행된다. 노동자들의 건강을 지키는 동시에 방문에 따른 시간소요 등 불편을 덜기 위해서다.

상담은 스트레스·불안감 등으로 심리적인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가 '서울시 감정노동종사자 권리보호센터'에 전화(☎02-722-2525)해 간단한 정보를 알리고 상담이 편한 시간에 전화 하는 방식이다.

센터 상담시간은 평일 월~금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로, 모든 상담은 무료다.

배정된 전문상담사는 신청 노동자에게 2회 전화로 상담을 실시한다.

향후 추가적인 상담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코로나 사태가 진정국면에 접어든 후 '치유프로그램(1인 최대 10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연계한다.

상담내용은 업무스트레스, 개인사유, 대인관계 등 제한을 두지 않는다.

박동석 노동정책담당관은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많은 노동자들이 우울증, 공황장애, 불면증, 스트레스 등으로 일상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들 노동자들이 심리적 안정을 찾도록 돕는 것은 물론 노동권리 보호와 구직지원 등을 통해 이번 사태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