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1700개 모집
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1700개 모집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2.24 15:0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 공공일자리 참여자가 버스정류장을 방역하고 있다. ⓒ 서울시
▲ 서울시 공공일자리 참여자가 버스정류장을 방역하고 있다. ⓒ 서울시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업종 종사자와 실직상태의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공공일자리 1700여명을 오는 3월 6일까지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지난 17일 공공일자리 1000여명을 선발해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버스정류장 등 다중이용 시설 1만곳 집중방역에 투입했다.

시설의 긴급성, 파급효과 등을 고려해 △어린이집 5700곳 △경로당 3700곳 △재래시장 350곳 △체육문화센터 200곳 등을 중심으로 인력을 투입, 방역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모집하는 1700여명 규모의 공공일자리 모집분야는 크게 3가지다.

방역 등 공공일자리 사업확대에 1300여명을 채용하고 관광·문화예술 분야에 300여명, 소상공인 분야에 100여명이다.

이번 공공일자리 사업의 근무기간은 다음달 11일부터 8월 30일까지 6개월이다.

참여희망자는 각 분야별로 서울시 관광정책과, 서울식물원, 자치구 주민센터등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근로시간과 급여 등 상세한 내용은 서울시와 자치구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코로나19사태로 인한 피해업종 종사자를 비롯해 일자리가 필요한 취약계층에 대한 조속한 경제적 지원과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기존 공고기간 20일에서 10일로 단축할 예정이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코로나19 관련 공공 일자리사업을 통해 지역 내 감염 확산 예방과 더불어 피해업종 종사자와 취약계층 등에 대한 일자리 제공으로 지역사회의 안전과 민생경제의 조속한 회복을 도모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헌혈 2020-02-25 09:18:49
모든분들이 애 쓰시는데 딴지 거는 사람 없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