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30번째 확진자 발생 … 지역 사회 감염 우려
'코로나19' 30번째 확진자 발생 … 지역 사회 감염 우려
  • 김희리 기자
  • 승인 2020.02.17 10:28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대병원 홈페이지
ⓒ 서울대병원 홈페이지

30번째 코로나19 환자는 29번째 환자의 아내인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30번째 환자가 29번째 환자의 배우자로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고 17일 밝혔다.

16일 29번째 확진자(82,종로구,한국인 남성)가 나온 뒤 그의 아내도 이날 밤 확진 판정을 받았다. 29번 환자는 15일 오전 심근경색 의심 증상으로 동네의원 2곳을 거쳐 낮 12시쯤 서울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확진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29번 환자는 확진자의 접촉자가 아니고, 해외여행 이력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29번 환자가 어디서 감염됐는지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30번째 환자는 남편이 양성으로 나오자 검사를 받았다. 16일 밤 양성으로 판정돼 29번 환자가 격리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교수는 17일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올 것이 왔다"며 "역학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기다려봐야 하지만 일단 의료 기관 입장에서는 이미 지역 사회 감염을 준비할 때가 됐다는 신호를 줬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의료 기관들이 '이제는 여행력만으로 환자를 보면 안 되겠구나. 혹시 폐렴이 있는 환자들도 같이 선별해서 검사를 해봐야겠구나'라는 일종의 사인을 준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제 2020-02-17 13:51:19
이런이런... 멈추거라~

제노비아 2020-02-17 12:52:04
사람이 먼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