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코로나19 방역에 '특교세 157억원' 긴급 지원
지자체 코로나19 방역에 '특교세 157억원' 긴급 지원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2.14 11:3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영 장관이 13일 오전 경기도 시흥시장 현장집무실을 방문해 방역 관계자를 격려하고 있다. ⓒ 행정안전부
▲ 진영 장관이 13일 오전 경기도 시흥시장 현장집무실을 방문해 방역 관계자를 격려하고 있다. ⓒ 행정안전부

행안안전부가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57억5000만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3차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을 운영하고 중국인 유학생이 들어오는 지방자치단체가 방역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원 규모는 시·도별 인구와 접촉자, 지자체 선별진료소 현황을 고려했다.

규모별로는 △서울 16억4000만원 △부산 8억8000만원 △대구 7억 △인천 10억9000만원 △광주 6억4000만원 △대전 4억8000만원 △울산 3억6000만원 등 11개 광역자치단체가 지원받는다.

경기도 이천을 비롯한 충북도 진천·음성, 충남도 아산은 임시생활시설 주변을 소독하고 방역물품을 구매하는데 따르는 금액을 예산으로 받는다.

행안부는 특교세로 마스크·방역물품과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영에 필요한 물품과 장비를 구입토록 했다.

진영 장관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를 위해 현장 방역 활동과 접촉자 관리 등에 빈틈이 없도록 지자체와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성 2020-02-14 18:01:14
진영장관님 존경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