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재노동자 재활서비스 '빅데이터'가 추천한다
산재노동자 재활서비스 '빅데이터'가 추천한다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2.13 17:51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복지공단이 산재보험과 고용보험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산재노동자에게 재활서비스를 추천하는 '지능형 재활 지원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2일 밝혔다.

고용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이 공동 주관한 '지능형 재활지원시스템'은 한국정보화진흥원의 '2019년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과제였다.

'지능형 재활지원시스템'은 인공지능(AI)이 산재보험과 고용보험 빅테이터를 기반으로 산재노동자의 나이·상병·상병부위·장해정도·임금 등을 분석해 직업복귀 취약 정도를 판단한다.

공단은 연간 발생하는 11만명의 산재노동자에게 직업복귀에 필요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공단은 내일찾기 등 24종의 재활서비스를 사고부터 치료 종결까지 시기별로 제공한다. 직업복귀의 장애요인을 조기에 극복하도록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한다.

공단은 산재노동자와 상담을 통해 상병 심리상태, 고용형태 등을 고려해 공단 직원이 직접 필요 재활서비스를 판단해왔다. 

인공지능 도입 후에는 '지능형 재활지원시스템'의 추천으로 적기 개입과 서비스 품질로 최적의 직업복귀 서비스를 제공한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이번에 인공지능을 적용한 산재보험 '지능형 재활지원시스템' 도입으로 68.5%였던 작년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을 올해 선진국 수준인 70%대로 올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성 2020-02-14 18:11:06
신뢰있는 이 정부 정책들... 어용 산재는 철저히 가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