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야간근무' 화재 예방 … 전북도 마스크 공장 점검
[포토뉴스] '야간근무' 화재 예방 … 전북도 마스크 공장 점검
  • 서경원 기자
  • 승인 2020.02.13 14:2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라북도 소방본부 관계자가 13일 도내 마스크 공장에서 업체 대표의 설명을 듣고 있다. ⓒ 전북소방본부
▲ 전라북도 소방본부 관계자가 13일 도내 마스크 공장에서 업체 대표의 설명을 듣고 있다. ⓒ 전북소방본부
▲ 전북소방본부 관계자가 13일 도내 마스크 공장에서 업체 대표에게 화재 예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 전북소방본부
▲ 전북소방본부 관계자가 13일 도내 마스크 공장에서 업체 대표에게 화재 예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 전북소방본부

전라북도 소방본부가 13일 도내 마스크 제조업체를 방문해 화재예방점검을 했다.

전라북도는 현재 코로나19 위기경보를 '경계'로 격상했다.

고용노동부가 마스크 제조업체에 특별연장근무를 허용하면서 공장 가동 시간이 연장됐다.

소방본부는 공장 시설 과열과 부주의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점검에 나섰다.

점검 내용은 △장시간 기계 과열 방지 △야간근무로 인한 직원 부주의 예방 △공장 소방시설 유지·관리 등이었다.

홍영근 소방본부장은 마스크 업체 대표에게 "힘든 시기에 마스크와 소독제를 생산하는 업체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도민의 감염방지를 위해 조금 더 힘써달라"고 말했다.

전북소방본부는 코로나19 위기 대응 지원본부를 운영하고 마스크 제조업체 야간 순찰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