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우한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 … 의심환자 5명 발생
3차 우한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 … 의심환자 5명 발생
  • 김희리 기자
  • 승인 2020.02.12 10:0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 교민 140여명이 탑승한 3차 전세기가 12일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외교부는 중국 우한시와 인근 지역에 고립됐던 국민 140여명이 이날 오전 6시 23분쯤 김포공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탑승자 60여명은 중국 국적자다.

당초 탑승 예상인원은 170여명이었다. 중국 검역에서 통과를 못했거나 서류를 준비하지 않아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전세기는 11일 오후 8시 39분쯤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오후 11시24분쯤 우한 톈허공항에 도착했다.

중국 정부는 직계 친족과 배우자가 중국 국적이라도 전세기를 탈 수 있도록 방침을 바꿨다. 중국인 탑승객은 영문과 국문으로 된 가족관계증명확인서를 준비해야 했다.

의료진은 김포공항에서 탑승객을 검역하고 증상이 없는 자만 임시생활시설로 입소시킬 예정이다. 증상을 보이는 탑승객은 병원으로 이송된다.

3차 우한 교민은 경기도 이천 군사시설인 합동군사대 국방어학원에 14일 동안 격리된다. 정부는 개인 세면도구와 침구를 비롯해 1일 3식에 간식을 제공하고, 매일 2회 건강상태와 임상증상을 확인할 방침이다.

현재 귀국한 재외국민은 780여명이다. 정부는 지난달 30일과 31일 두 차례 전세기를 투입해 재외국민 701명을 입국시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