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번째 환자 확진 … '한일관'서 식사한 3번째 환자 지인
28번째 환자 확진 … '한일관'서 식사한 3번째 환자 지인
  • 김희리 기자
  • 승인 2020.02.11 13:34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번째 환자가 격리해제된 가운데 28번째 환자가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1일 중국 국적의 30세 여성이 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28번째 환자는 3번째 환자(54,남)의 지인이다. 자가격리됐다가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현재 명지병원에 입원해 있다.

3번째 확진자는 중국 우한국제패션센터 한국관(THE PLACE)에서 근무해왔다. 지난달 20일 입국한 뒤 26일 확진됐다.

경기도 고양시민인 3번째 환자는 입국한 뒤 일산, 강남, 한강 산책로를 활보했다. 6번째 환자(56,남)와 지난달 22일 신사동 '한일관'에서 식사했다. 

6번째 환자의 부인과 아들이 10번째, 11번째 감염됐고, 명륜교회 지인도 감염돼 21번째 환자가 됐다.

6번째 환자 아들인 11번째 환자는 10일 서울대병원에서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강 2020-02-11 19:14:20
철저한 방역을 하여야한다

서민 2020-02-11 14:24:54
철저하게 막아 확산으로부터 안전한 나라 만들어 주세요 대한민국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