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피해 지역 경제 활성화 … 긴급자금 대출 확대
'신종 코로나' 피해 지역 경제 활성화 … 긴급자금 대출 확대
  • 서경원 기자
  • 승인 2020.02.07 10:1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지역사랑상품권 할인가를 높이고 신종 코로나 피해자는 긴급자금 대출을 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행정안전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지역금융 지원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지방자치단체와 지역사랑상품권 할인율을 10%까지 확대하고 새마을금고중앙회와 협조해 코로나바이러스 피해자에 긴급자금 대출 등을 실시하는 것이 골자다.

행안부는 200여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난달 23일 교부한 상품권 발행지원 예산을 조기에 집행토록 요청했다.

전통시장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던 지역사랑상품권은 지자체에 따라 병·의원, 학원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행안부는 상품권 유통 지역을 전통시장가에서 모든 지역으로 확대하고, 지역사랑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는 가맹점을 추가 모집토록 지자체에 요청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평상시 5% 내외에서 유지하고 있는 할인율을 최대 10%까지 확대토록 했다.

아울러 행안부는 새마을금고와 거래하는 개인이나 자영업자 가운데 직·간접 피해자를 대상으로 긴급자금 대출과 공제료 납입유예 등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나 격리자, 확진자 방문에 따른 휴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병원, 여행, 공연, 유통, 숙박, 음식업체 등이다. 사치성 유흥업소는 제외된다.

행안부는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도 새마을금고와 신규대출 239억원, 상환유예 504억원 등 743억원을 지원했다.

행안부는 6일 17개 시도 경제국장과 영상회의를 열고 지역금융 지원 방안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고규창 행정안전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새마을금고는 2000만명이 거래하는 지역 금융망"이라며 "지역사랑상품권은 동네 음식점, 슈퍼마켓, 병·의원, 학원 등 생활밀착형 업종에서 쓰여 지역 경제에 보탬이 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