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분리 성공 … '백신·치료제' 개발 활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분리 성공 … '백신·치료제' 개발 활용
  • 김희리 기자
  • 승인 2020.02.05 13:44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한국 분리주 유전자 계통 분석 ⓒ 질본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한국 분리주 유전자 계통 분석 ⓒ 질본

질병관리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로부터 바이러스를 분리하는데 성공해 이를 백신·치료제 개발에 활용하겠다고 5일 밝혔다.

질본은 환자 호흡기 검체(가래)를 세포에 접종해 배양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증식을 확인했다. 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분리를 입증했다.

질본이 공개한 바이러스 유전정보에 따르면, 분리된 바이러스는 중국(우한·광동), 프랑스, 싱가포르, 독일 등 국외에서 분리된 바이러스와 염기서열이 일치(99.5~99.9%)했다. 의미 있는 유전자 변이는 발견되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분리주의 염기서열 정보는 세계보건기구(WHO)의 GISAID 등에 등록된다. GISAID는 WHO의 세계 인플루엔자 감시망으로 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이 등록돼 있다.

정은경 본부장은 "분리된 바이러스는 진단제, 치료제, 백신 개발에 없어서는 안 될 자원으로 연구개발에 활용토록 유관부처와 적합한 자격을 갖춘 관련기관에 분양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20-02-06 09:00:25
우리나라 의료게 연구기콴 최고입니다
빠른 백신 개발을 통해 치료가 이루워지길 바랍니다

윌리엄스 2020-02-05 17:14:08
짝짝짝.
이제 백신 개발은 시간 문제네요.
빨리 치료제가 개발되서 더 이상 희생자가 발생하지 않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