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28일 글로벌 협력업무 공유 회의 '첫 개최'
한국수자원공사, 28일 글로벌 협력업무 공유 회의 '첫 개최'
  • 김희리 기자
  • 승인 2020.01.28 10:44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가 28일 오후 2시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1회 글로벌협력업무 공유 회의'를 개최한다.

공유 회의에는 물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국내외 주재 임직원과 현지 특수목적법인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다.

글로벌협력업무란 해외에서 진행하는 댐, 수도 등의 건설사업과 정부의 공적개발원조에 따른 각종 협력업무를 말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현재 솔로몬제도와 인도네시아, 조지아, 파키스탄 등 11개국에서 15건의 물 관련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공유와 모색'을 주제로,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 발전댐 건설사업 등의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양질의 사업 발굴, 위기관리, 전문역량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 발전댐 건설사업은 올해 착공을 시작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조지아 코카서스 산맥 인근에서 10억 달러 규모로 추진하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글로벌 협력 업무 담당 부서 간 전문지식과 경험, 위기 요인, 정치 문화적 차이 등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고 본사와 현장 간 협력 강화, 공동 위기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회의를 정례화해 정보 공유와 위기대응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현장 간 지리적 한계를 뛰어넘는 소통과 협력을 통해 유연하고 생산적인 업무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신남방정책 등 정부 정책에도 부응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토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수자원공사는 1994년 중국 펀허강 유역조사 사업을 시작으로 31개국에서 85건의 사업을 완료했다. 39건은 국내 기업과 공동으로 수행했다.

이 밖에도 베트남과 필리핀에서 진행한 5건의 사업에 함께 참여한 중소기업들이 현지에서 신규 사업을 수주하는 등 성과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흐림 2020-01-29 10:01:00
동쪽 말구 서쪽으로 적극 진출해요

용만이 2020-01-28 11:34:48
가뭄대비 물부족 없어야 물조절 잘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