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갑자기 아프면 '명절 병원' 검색하세요
설 연휴 갑자기 아프면 '명절 병원' 검색하세요
  • 김희리 기자
  • 승인 2020.01.22 16:21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가 오는 24~27일 문을 여는 병·의원과 약국의 정보를 제공한다고 22일 밝혔다.

응급실 운영기관 523곳은 평소처럼 24시간 진료를 한다. 설 당일(25일)에도 보건소를 비롯한 일부 공공보건의료기관은 진료를 한다.

설 연휴 기간 동안 문을 연 병·의원이나 약국 정보는 보건복지상담센터(☎129), 구급상황관리센터(☎119), 시도 콜센터(☎120)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보건복지부(www.mohw.go.kr), 응급의료정보제공 이동통신응용프로그램(앱) 등을 통해서도 찾을 수 있다.

네이버,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도 '명절병원'으로 검색하면 '응급의료포털 E-Gen'이 상위에 노출된다.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은 사용자 위치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병‧의원과 약국을 지도로 보여준다. 진료시간과 진료과목도 조회할 수 있다.

앱에는 야간진료기관을 비롯한 자동심장충격기(AED) 위치, 응급처치요령 등이 담겨 있다.

앱스토어나 포털사이트 등에서 '응급의료정보제공'을 검색하면 누구나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설 연휴 동안 응급의료 상황실을 운영하며 문 여는 병·의원과 약국의 운영상황을 점검한다.

복지부는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 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하고, 재난거점병원 40곳에서 재난의료지원팀(DMAT)을 대기시킬 방침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도 주의해야 한다. 중국 방문 이후 발열,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 감염증이 의심되면 의료기관에 방문하기보다 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99)나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

부득이 의료기관을 방문하였을 때는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의료진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의심 여부를 알리는 것이 필요하다.

윤태호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국민이 갑자기 몸이 아플 때 걱정 없이 편안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응급진료체계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0-01-23 08:47:01
24

더보기

긴급한 환자가 발생할적에는 바로 지정 병원을 찾아주세요

명절 2020-01-22 17:33:00
꼭 아퍼요... 이번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