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시민감시단 성매매 광고 '6만5200건' 신고
인터넷 시민감시단 성매매 광고 '6만5200건' 신고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1.16 10:12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년 9기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이 교육을 받고 있다. ⓒ 서울시
▲ 2019년 9기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이 교육을 받고 있다. ⓒ 서울시

"취지가 좋고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여가시간을 활용해 봉사를 할 수 있는 점이 가장 좋았어요" 인터넷 시민감시단 이모씨의 소감이다.

서울시는 '인터넷 시민감시단'이 지난해 동안 성매매 광고 등 불법·유해 정보 7만6600건을 모니터링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 온라인 사업자 등에 6만5202건을 신고해 4만8473건을 삭제·차단·이용 해지하는 결과를 거뒀다.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은 서울시와 시립 다시함께상담센터가 불법 성산업과 관련해 운영 중인 온라인 모니터링단이다.

인터넷, SNS, 스마트폰 앱 상의 성매매 알선·광고, 음란물 등 불법·유해 정보를 지나치지 않고 모니터링해 적극적으로 신고하는 일을 한다.

모니터링 건수는 2018년 5만2677건보다 45%(2만3923건) 증가했다. 신고 건수도 31% 증가한 6만5202건으로 역대 최대다. 이는 감시단이 일평균 255건의 유해정보를 꾸준히 감시해 얻은 성과다.

모니터링 건수가 크게 증가한 이유는 성매매 알선 광고들이 게시되는 환경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해 감시영역을 일상생활에서 흔히 사용하는 SNS로 다양화한 요인이 크다.

불법 유해정보를 발견한 즉시 직접 신고하고 온라인 사업자에게 받은 결과를 제출하는 방식으로 신고활동 방법을 확장했다.

신고 사례는 △출장 안마·애인대행·조건 만남 알선과 홍보가 4만9287건(75.6%)으로 가장 많았고 △성매매 행위 암시용어·가격·연락처·후기 등을 통해 성매매 업소로 유인하는 광고가 1만5119건(23.2%) △청소년 접근제한 표시가 없는 불법 음란물이 796건(1.2%)이었다.

시민감시단이 사이트와 게시물을 신고하면 다시함께상담센터가 세부 검증과 추가 채증하는 단계를 거친다.

시는 이를 취합해 해당 기관에 처리를 요청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가 사이트를 폐지·삭제, 이용해지 등의 처리를 한다.

삭제와 규제처리의 법적 근거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을 따른다.

시는 올해 인터넷 시민감시단 10기로 활동할 시민 1000명을 16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선착순 모집한다.

모집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시민, 혹은 서울시 소재 대학이나 직장에 다니고 있는 직장인, 대학생 등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사전교육을 거쳐 오는 3월부터 12월까지 10개월 동안 본격적인 감시활동을 벌인다.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와 서울시립 다시함께상담센터 홈페이지(dasi.or.kr)에서 신청 가능하다. 기타 문의사항은 시립 다시함께상담센터(☎010-2265-8297)를 이용할 수 있다.

우수활동자에게는 서울시장 표창 수상 기회가 있고 개인별 활동 실적에 따라 봉사활동시간 인정, 문화상품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는 '불법·유해정보 감시 온라인플랫폼'(gamsi.dasi.or.kr)을 개설해 인터넷 시민감시단 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신고 가능하도록 했다.

시는 불법 성산업에 대한 심각성을 환기할 수 있는 다양한 인식개선 활동과 신고 이벤트 등을 통해 시민 감시의식을 높이고 참여 확산을 도모할 예정이다.

김순희 서울시 여성권익담당관은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은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대규모 시민참여단으로 시민 스스로 유해환경을 감시하고 적극 신고해 나간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올해는 온라인 감시 플랫폼을 통해 보다 많은 시민들이 일상적인 감시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해 건강한 인터넷 환경과 온라인 성평등 문화조성에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후 2020-01-16 13:26:58
아직도 그런 분은 없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