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산업기술원, 중소기업 사업화 '114억원' 지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중소기업 사업화 '114억원' 지원
  • 김희리 기자
  • 승인 2020.01.14 14:37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114억9600만원 규모의 '중소환경기업 사업화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사업은 지난해 48억3000만원 대비 138% 증가했다. 기업당 최대 지원금도 지난해 2억원에서 3억3000만원으로 상향된다.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3일 오후 5시까지 사업화지원시스템(support.keiti.re.kr)을 통해 참가 희망 기업을 온라인으로 접수받는다. 선정평가를 거쳐 오는 4월부터 최대 15개월 동안 지원한다.

사업화 지원사업은 개발촉진·투자유치 부문으로 구성됐다. 개발촉진 부문은 112억원 규모로 35개 기업에 시제품 제작‧개선 등 사업자금을 지원한다. 

사업화 전략 수립 등 9개 분야의 전문기관에서 컨설팅, 민간 투자유치 교육을 지원한다. 투자유치 부문은 3억원 규모로 5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한다.

환경부는 이전받은 기술에 대한 사업화도 지원하고 환경기술 연구개발(R&D) 예산도 배정할 방침이다.

개발촉진 부문에는 '기술도입형' 분야를 신설했다. 대학 등 비영리기관에서 이전받은 기술을 사업화하는데 소요되는 기간을 단축한다. 필요한 경우 기술을 이전한 비영리기관과 연합체를 구성해 접수할 수 있다.

발촉진 예산 112억원 가운데 40억원은 환경기술 연구개발 기술을 지원하는 데 활용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오는 21일 서울시 중구 연세세브란스빌딩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사업 안내와 접수방법, 신청서 작성 교육, 일대일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동구 환경부 환경경제정책관은 "기술개발 이후 시제품 양산까지는 죽음의 계곡이, 손익분기점을 넘어 산업화가 되기까지는 다윈의 바다가 존재한다"며 "중소환경기업이 이러한 사업화 난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디딤돌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먼지 2020-01-15 09:35:13
적어요 작아요 흉내내기 같은데...

Ksy1146 2020-01-15 08:41:36
환견산업 발전이 기대된다 지원 받은 만큼 실적이 나오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