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지방 협력' 재난안전 해법 찾는다
'중앙·지방 협력' 재난안전 해법 찾는다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1.14 09:53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재난안전 R&D 협의체 체계도. ⓒ 행안부
▲ 재난안전 R&D 협의체 체계도. ⓒ 행안부

행정안전부는 재난안전 분야 중앙과 지방 간 협력을 통한 현장문제 해법을 찾기 위해 정부세종청사에서 제4차 '중앙·지방 재난안전 연구개발 협의체' 회의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협의체는 19개 중앙부처와 17개 시·도가 참여해 지역 협력과 긴급현안 과제 등을 선정하는 재난안전 분야 연구개발사업 심의·조정 기구다.

지난해 4월 확대 출범 후 '약물 성범죄', '아프리카 돼지열병' 등 긴급현안 신속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 지원과 '5G기반 재난문자 고도화' 등 부처 협력 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고 있다.

이번 제4차 회의에서는 지역현장의 문제를 지자체가 해당지역의 산·학·연과 협업해 주도적으로 연구를 추진하도록 ‘지역맞춤형 재난안전 연구개발 사업’을 선정‧지원한다.

해당 사업은 지역별 체감이 다른 재난안전 위험도와 취약도 등을 바탕으로 지자체가 제안한 30개 과제 가운데 문제해결 가능성과 성과활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10개 과제를 선정한다. 1월안에 지역별 연구단을 공모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재난안전 분야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의 효율적 투자와 현장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2020년도 재난·안전관리 기술개발 시행계획' 수립을 논의한다.

올해는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연구개발 사업을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다부처 협력을 통한 효과적인 재난대응과 실행력 확보를 위해 2021년도 부처협력사업 추진방안도 협의‧조정한다.

'농림업 환경재해 최소화 및 신속 복구체계 구축 기술개발'과, '방사능재난 등 대규모 재난 대비 주민보호시스템 개발'의 2개 협력 사업에 예산을 우선 반영해 다음해부터 추진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할 계획이다.

최복수 행안부 재난협력실장은 "국민의 삶과 밀접한 재난안전 연구개발사업의 성과를 얻기 위해서는 지역 현장과의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며 "사업 발굴에서부터 성과적용과 확산까지 전주기적으로 중앙과 지방이 협력해 사업의 성과가 현장에서 적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먼지 2020-01-15 09:50:02
국가직화된 조직을 위력을 보여 주세요 부담갖지 말구요^^

용만이 2020-01-14 11:34:13
말로만 말고 행동으로 현장 확인도 하고 안전 교육도하고 확실한 대책의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