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비영리단체 공익활동 '22억여원' 지원 … 13일 접수
서울시, 비영리단체 공익활동 '22억여원' 지원 … 13일 접수
  • 김희리 기자
  • 승인 2020.01.06 10:1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올해 사업비 22억 6000만원 규모의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 공모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지원사업'은 문화, 복지, 인권, 문화, 환경 등에서 공익활동을 벌이는 민간단체에 시가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12개 사업유형을 지원할 예정이다. 1개 단체 당 1개 사업만 신청할 수 있다.

사업유형은 △문화·관광도시 △장애인 복지·인권 신장 △여성인권·성평등의식 함양 △어르신·취약계층 등 지원 △아동·청소년 지원이다.

이 밖에도 △시민의식 개선 △외국인 노동자 이주민 지원 △교통·안전 △통일·안보 △북한이·탈주민 지원 △환경보전·자원절약 △기타 공익사업 등이 있다.

사업 신청서는 오는 13일 오전 9시부터 오는 28일 오후 6시까지 보조관리 시스템(ssd.eseoul.go.kr/seoul/main)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신청자격은 오는 28일 기준 시에 주사무소가 있으면서 서울특별시장이나 중앙행정기관장에게 '비영리민간단체지원법'에 규정된 '비영리민간단체 등록증'을 교부받은 단체여야한다. 비영리법인설립허가증이나 세무서에서 받은 고유번호증은 해당하지 않는다.

공익사업선정위원회는 다음달 심사하고 오는 3월 초 시 홈페이지에 선정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결과는 선정단체에 개별 통지하기로 했다. 심사 기준은 전문성·활동실적, 독창성, 사회적 파급효과 등이다.

시는 오는 10일 오후 2시 시청 신청사 8층 다목적홀에서 사업설명회를 연다. 공모사업 내용과 사업계획서 작성, 예산편성 기준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공익활동에 관심 있다면 사전 신청 없이 참석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협치담당관(☎ 02-2133-6562, 6559,6563)이나 시 홈페이지(www.seoul.go.kr), NGO협력센터에서 확인하면 된다.

이동식 서울협치담당관은 "어려운 현실 가운데 공익활동은 사회를 지탱하는 큰 힘"이라며 "공익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민간단체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발 2020-01-06 13:07:13
공익사업 심사는 철저히 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