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사이버안전센터 '정보보호 유엔' 회원됐다
산업부 사이버안전센터 '정보보호 유엔' 회원됐다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12.18 21:0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업부 사이버 보안관제 체계 운영 현황 ⓒ 산업부
▲ 산업부 사이버 보안관제 체계 운영 현황 ⓒ 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사이버안전센터는 '정보보호 분야의 유엔'이라고 불리는 '침해사고 대응 및 보안 국제협의체(FIRST)'에 가입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이버안전센터는 산업·무역·에너지·연구개발(R&D) 등 53개 회원기관의 사이버 안전을 관리하는 기관이다.

FIRST는 세계 사이버 침해 사고 대응 기관간 원활한 정보 공유와 사건 대응을 위해 1990년에 공식 출범했다. 92개국 492개 팀이 정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미국 사이버안전진흥청, 일본 국가사이버안전센터 등 정부 기관과 시스코, 인텔, 구글, 애플을 비롯한 글로벌 기업이 회원사다.

한국에서는 국가정보원, 국가정보자원관리원, 한국인터넷진흥원, 네이버, 안랩 등 9개 기관·기업이 정회원으로 활동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회원가입을 통해 FIRST에 구축된 콘텐츠와 데이터를 침해사고 분석과 정보 수집 강화에 활용할 예정"이라며 "주요 IT 기반시설을 보유한 에너지 기관을 총괄 관리하는 부문 관제센터로서 에너지 부문 제어시스템 사이버보안 방안도 국제적으로 공조해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