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별세 … "가족장으로 조용히"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별세 … "가족장으로 조용히"
  • 이다혜 기자
  • 승인 2019.12.14 12:4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95년 퇴임 당시의 구자경 전 LG그룹 회장 ⓒ 연합뉴스
▲ 1995년 퇴임 당시의 구자경 전 LG그룹 회장 ⓒ 연합뉴스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LG 창업주인 고 구인회 회장의 장남으로 LG그룹 2대 회장을 역임했다.

고인은 1995년 1월 럭키금성 그룹을 LG그룹으로 바꾸고 장님인 고 구본무 회장에게 물려주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최대한 조용하고 차분하게 치르기로 했다.

LG그룹은 "유족들이 온전히 고인을 추모할 수 있도록 별도의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한다"며 "빈소와 발인 등 구체적인 장례 일정도 외부에 알리지 않기로 했음을 양해 바란다"고 밝혔다.

진주사범을 졸업한 고인은 부산 사범학교 교사로 재직 중이던 1950년 부친의 부름을 받아 그룹의 모회사인 락희화학공업사(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면서 그룹 경영에 참여했다.

1969년 구인회 창업회장의 별세에 따라 구 명예회장은 1970년 LG그룹 회장을 맡아 25년간 그룹 총수를 지냈다. 1987∼1989년 사이에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도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19-12-14 18:55:06
우리나라 경제를 이끌었던 분들이 모두 안식 고인의 되어 세로운 세대들의 잘 이끌어야하는대 정부가 힘을 실어 주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