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분간 가뭄 없다' … 누적 강수량 충분
'당분간 가뭄 없다' … 누적 강수량 충분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12.10 13:1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반월저수지 ⓒ 서경원 기자
▲ 반월저수지 ⓒ 서경원 기자

정부는 최근 전국 누적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고, 다음해 2월까지도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당분간 가뭄은 없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10일 밝혔다.

그동안 전국적인 강수로 3개월 누적강수량은 평년을 상회하고 최근 1년과 6개월 누적강수량도 평년 수준을 기록했다.

전국 저수지와 댐 저수율도 평년대비 125%로 대부분 평년보다 높고 지역별로도 고르게 유지되고 있어 물 부족에 대한 우려가 크지 않은 상황이다.

다만 정부는 다음해 물 수요가 증가하는 영농기에 대비해 지속적인 용수관리체계는 유지해 가기로 했다.

현재 저수율이 평년보다 낮은 보령댐은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하천유지용수 감축·도수로 가동 등의 용수관리체계 조정을 지속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서·산간 등 상습가뭄재해지역에 대해서는 비상급수 지원을 관리하면서 연차별 가뭄종합대책 수립을 통해 장기적인 가뭄 대비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김종효 행안부 재난대응정책관은 "최근 많은 비로 올해 겨울철 가뭄 걱정은 덜 해도 될 것 같다"며 "앞으로 다음해 가뭄에 대비하기 위한 종합대책 개편 등 관련 규정을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