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보' 3년 연속 교통사고 다발지역 4곳은 어디?
'주의보' 3년 연속 교통사고 다발지역 4곳은 어디?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12.05 16:1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지난해 빨간불 통행 중 171명 사망
▲ 한 시민이 횡단보도가 없는 곳을 무단 횡단하고 있는 장면이 승용차의 블랙박스에 담겼다. ⓒ 서울지방경찰청
▲ 한 시민이 횡단보도가 없는 곳을 무단 횡단하고 있는 장면이 승용차의 블랙박스에 담겼다. ⓒ 서울지방경찰청

가끔 마음이 급해져 빨간불에도 길을 건너고 싶은 유혹이 올 수 있다. 하지만 참아야 한다. 지난해 교통사고로 사망한 대다수는 무단횡단 중에 목숨을 잃었다.

행정안전부가 도로교통공단과 지난해 도로교통사고 사망자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교통사고는 10월, 토요일 오전 시간에 가장 많았다.

조사는 지난 10월 22일부터 일주일 동안 진행됐다.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3781명 가운데 보행 사망자는 1487명에 달했다. 특히 노인이 842명으로 절반 이상(57%)을 차지했다. 

조사는 교통사고 다발지역 47곳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이곳에서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는 지난해 299건이었다.

교통사고는 보행자가 도로를 무단횡단하다 발생한 경우가 가장 많았다. 도로 횡단(144건)과 차도 통행(27건)으로 사망자 171명이 발생했다. 이어 길 가장자리 통행(19건), 보도 통행(14건) 순으로 사고가 많았다. 

가해 운전자는 안전운전 법규를 위반한 경우가 209건으로 70%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56건, 신호위반 11건 순이었다.

행안부는 교통사고 다발지역 47곳은 무단횡단 방지시설이 없고, 보도도 부족했다고 밝혔다. 일부 도로는 속도 저감시설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61곳은 시설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뿐만 아니라 3년 연속 교통사고 다발지역으로 선정된 곳은 4곳이었다. 서울 동대문구 동서시장 부근, 부산 부산진구 새싹로14번길, 경기도 의정부시 탑라인의원 부근, 충북 청주시 석교육거리 부근을 지난다면 조심해야 한다.

행안부는 표지판 정비, 노면도색 등 짧은 시간 안에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은 지방자치단체에 맡길 계획이다. 지자체는 내년 상반기까지 개선사항 168건(64%)을 정비한다. 지자체 예산이 부족할 경우 예산 지원도 병행한다.

예산이 필요하거나 협의가 필요한 93건(36%)는 내년 연말까지 시설 개선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차로 폭 축소와 보행자 우선 도로 지정 등이 해당한다.

조상명 행안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사고 상당수가 무단횡단 중 발생했다. 우리나라 노인 교통안전 수준은 OECD 국가 중 최하위 수준"이라며 "어르신 보행사고 다발지역을 지속적으로 진단하고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다도 2019-12-06 08:33:57
무단횡단 하는 사람도 문재지만 안전운전이 우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