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지도부 단식 3일째 … "안전운임 협의하라"
화물연대 지도부 단식 3일째 … "안전운임 협의하라"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12.02 11:5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전운임제 협의를 요구하며 지난달 29일부터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한 김영수 컨테이너위수탁 지부장과 김용수 부산지부장
▲ 안전운임제 협의를 요구하며 지난달 29일부터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한 김영수 컨테이너위수탁 지부장과 김용수 부산지부장

안전운임제를 둘러싼 협의가 난항을 겪는 가운데 화물연대 지도부 2명이 돌입한 무기한 단식농성이 3일째를 맞았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지난달 29일 오후 6시부터 부산 신항 삼거리에서 김영수 컨테이너위수탁 지부장과 김용수 부산지부장이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식 투쟁은 안전운임제의 운임 산정기준이 합의에 이르지 못해 감행됐다.

안전운임제는 화물 운송 노동자에게 최소한 금액의 기존 운임료를 보장하기 위한 제도로, 다음해 1월 1일부터 시행 예정이다.

안전운임과 안전운송원가 협의를 위해 지난 7월 안전운임위원회가 발족됐으나, 수차례 열린 논의에도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에 화물연대는 지난달 27일로 예정된 14차 안전운임위원회에서 공익안에 대해 일방 강행처리를 할 경우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화물연대는 "운송업체는 안전운임제의 취지를 무력화하고 이윤을 극대화하는데 급급할 뿐이다"고 말했다.

지난달 27일로 예정됐던 14차 안전운임위원회는 운영위원회 회의를 통해 12월 2일로 연기됐다.

화물연대는 해당 14차 안전운임위원회에서 정부와 운송업체가 일방 강행처리를 시도할 경우 총파업에 들어간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