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장, 클럽 등 안전점검 … 반부패협의회 출범
건설장, 클럽 등 안전점검 … 반부패협의회 출범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11.26 10:0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안전분야 반부패협의회'를 출범한다고 26일 밝혔다. 출범회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시청에서 행정2부 시장, 25개 자치구 부구청장, 서울교통공사 등 40여명이 참석한다.

출범식에는 안전분야 반부패 정책방향 소개, 중점과제, 기관간 협조사항 등이 논의된다.

시는 소규모 건설공사장과, 건축물 해체공사장, 지역축제장, 클럽, 민원처리 등 안전관리를 중점 추진과제로 선정했다.

협의회는 소규모 건설공사장의 안전관리 실태점검에 나선다. 하수도 관망과 보도블록 교체, 마을 녹지공간 조성 등 소규모 공사장의 안전계획서 작성과 이행여부, 안전모 착용, 공사장 교통안전관리 등을 점검한다.

철거 공사장에는 철거계획서에 의해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지, 감리가 제대로 역할하는지 등을 점검한다. 인파가 몰리는 축제장에는 시설물의 구조 안전성, 화재진압장비 배치, 소방·구급요원, 안전요원 배치 등을 살핀다.

긴급안전신고로 접수된 민원처리도 매뉴얼을 따랐는지 점검한다. 시는 감성주점 등에서 복층 무단증축과 소방시설, 식품 위생 점검 등을 강화할 계획이다.

진희선 행정 제2부시장은 "시민생명을 위협하는 안전 무시 관행과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 협의회와 협력하고,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