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보조식품 '케토 플러스' 피해 주의
다이어트 보조식품 '케토 플러스' 피해 주의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11.21 09:4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명 일간지 기사인 것처럼 소비자를 오인하게 한 광고 ⓒ 한국소비자원
▲ 유명 일간지 기사인 것처럼 소비자를 오인하게 한 광고 ⓒ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이 다이어트 보조식품을 판매하는 '케토 플러스'와의 거래를 주의해야 한다고 21일 밝혔다.
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소비자포털에 따르면 지난 1~19일 '케토 플러스(Keto Plus)' 소비자 불만은 61건 접수됐다.

케토 플러스는 한국어로 된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지만 미국법을 따르고 있다. 홈페이지에는 이메일 주소와 전화번호 외에 다른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소비자 불만 사례를 보면, 이들은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유명 일간지 기사인 것처럼 허위 광고를 하고 있다. 해당 기사는 유명 연예인이 다이어트 보조식품 사업을 하는 것처럼 작성돼 있다. 케토 플러스 업자는 정확한 가격을 알리지 않은 채 제품을 판매한 후 소비자의 환급 요구를 거부했다.

케토 플러스 사이트는 다이어트 보조제품을 '3병+무료 2병 추가'에 3만5500원/각각으로 표시하고 있지만, '각각'이라는 글씨를 작고 흐리게 표시했다. 소비자는 5병 가격을 3만5500원으로 오인하고 주문했다가 예상보다 큰 금액이 청구되는 피해를 입고 있다.

주문과정에서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하면 안내 없이 바로 결제가 진행된다. 금액도 세 번에 걸쳐 $199.99, $59.85, $1.89가 청구된다.

소비자원은 케토 플러스 측에 가짜 신문 기사로 소비자를 유인하고, 거래금액을 알리지 않는 영업방식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케토 플러스에서 피해를 입은 소비자는 △표시된 금액과 청구 금액이 다르면 즉시 사업자에게 이의를 제기하고 환급을 요구할 것 △환급 거부를 당할 경우 카드사에 승인 취소를 신청할 것 △'국제거래 소비자포털(crossborder.kca.go.kr)'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현재 케토 플러스와 유사한 사이트는 폐쇄됐다"며 "이런 사이트는 수시로 상호, 홈페이지 주소, 소비자 유인 방법을 바꾼다"며 소비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화영 2019-12-04 13:22:40
http://www.joboe38.online/Koreadiet/1202korea_5ho3a1/index.php?sub=csz-lyw&accname=lyw1203&pid=410250806592241&adname=Untitled+Ad&placement=Facebook_Instant_Articles&fbclid=IwAR23jm2gdAN03hlqiLmZwK-U-ZViUB_58pgTAgsx4hfqQzDG2If0m8_sqmU

없어지지않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