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복지 사각지대 … 정부, 4개월 간 취약계층 발굴
겨울철 복지 사각지대 … 정부, 4개월 간 취약계층 발굴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11.15 11:41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4개월 동안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취약계층을 발굴한다.

보건복지부가 15일 '겨울철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대책'을 이행하기 위한 관계부처, 지방자치단체, 민간단체간 협의회를 개최했다.

복지부는 14일 93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확정된 대책에 따라 내년 2월 29일까지 4개월 동안 복지 사각지대 정책을 추진한다.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의 조사규모를 확대하고, 생활업종종사자 등을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위촉할 계획이다.

대상자가 긴급복지, 기초생활보장 등 선정범위를 벗어나도 위기 가능성이 있는 경우 심사를 통해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한다.

노숙인, 쪽방주민, 시설거주자 등 취약계층별 맞춤형 지원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성북구 네 모녀 사건 등을 계기로 금융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와 지방자치단체간 금융-복지지원 연계를 강화한다.

복지부는 2020년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의 수행 준비도 논의했다.

배병준 사회복지정책실장은 "도움이 필요해 보이는 경우 가까운 주민센터나 129 보건복지상담센터로 안내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다도 2019-11-16 13:23:33
제대로 찾아서 도와주시길 탁상행정 하지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