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추락 소방헬기 인양 중 유실 추정 시신 1구 발견
[속보] 추락 소방헬기 인양 중 유실 추정 시신 1구 발견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11.05 11:0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가 3일 해군 청해진함에 의해 인양되고 있다.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가 3일 해군 청해진함에 의해 인양되고 있다.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동해해양경찰청은 지난달 31일 독도 인근 해역에서 추락한 소방헬기의 동체를 인양하는 과정에서 유실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발견했다고 5일 밝혔다.

동해해경청은 이날 0시 30분쯤 해군 청해진함 무인잠수정(ROV)을 사고 해역에 투입, 수색을 진행하던 중 동체 인양 위치와 같은 위치에서 시신 1구를 발견했다.

해당 시신은 지난 3일 추락헬기 동체를 인양하던 과정에서 유실된 실종자의 시신으로 추정하고 있다.

수색 당국은 "동체 내 실종자가 있던 헬기 인양 과정에서 시신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 이중으로 그물망을 설치했지만, 기체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함께 유실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수색 당국은 포화 잠수사를 투입해 오전 2시 40분쯤 실종자 인양을 시도했지만 청해진함의 신호불안정으로 인양 작업을 일시 중단했다.

청해진함의 위치를 움직이지 않게 하는 전자 장비의 신호가 불안정한 관계로 작업자의 안전을 고려해 결정했다.

당국은 이 장치를 수리하는 대로 실종자 인양 작업을 진행해 이날 수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경청은 인양 과정이 더 지연될 경우 추가 조치 계획을 수립해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