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산림자원조성 예산 '1731억원'으로 확대
산림청, 산림자원조성 예산 '1731억원'으로 확대
  • 전만기 기자
  • 승인 2019.10.29 15:0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 산림청사 ⓒ 산림청
▲ 대전 산림청사 ⓒ 산림청

산림청은 자원조성을 위한 예산을 올해 1518억원에서 다음해 1731억원으로 213억원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예산 확대를 통해 산림의 경제적·공익적 가치를 높이고 산림용 묘목생산자, 산림경영인 등 임업인들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할 예정이다.

산림청은 매년 2만2000㏊의 조림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다음해에는 2만5000여㏊의 산림 자원조성 예산을 편성한다.

경제림육성단지를 중심으로 목재, 바이오매스 등 산업용재 공급과 단기소득 창출을 위해 경제림 조성사업을 2019년 1만5000㏊보다 5000㏊ 증가한 2만㏊를 실시할 계획이다.

주요 도로변, 관광지와 생활권 주변에 경관을 조성하고 산불, 산사태, 병해충 등 산림재해 피해지의 복구와 예방을 위해 큰나무조림을 3000㏊ 추진한다.

지난 4월 발생한 강원 산불피해지의 복구를 위한 산불피해지 복구조림 사업 1000㏊를 신규로 편성했다.

현재 산림용 종자의 건조, 탈종, 정선 등은 각각 개별공정으로 처리하고 있다.

개별공정을 일괄 처리할 수 있도록 스마트산림종자 처리 시설을 건축해 산림용 종자의 품질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한창술 산림자원과장은 "다음해에는 2만5000여㏊의 산림을 새롭게 조성해 목재자원과 탄소흡수원을 확충할 것"이라며 "임업인의 산림경영을 활성화하고 산림복지 등을 통해 숲이 시민에게 더욱 다가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19-10-30 08:46:36
산림자원을 많이 생산하고 나무를 전국적으로 민둥산과 화재로 타버린산에 많은 나무를 심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