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강아지구충제 '펜벤다졸' 암환자 복용 부적절"
식약처 "강아지구충제 '펜벤다졸' 암환자 복용 부적절"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10.28 11:1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이 SNS를 통해 신흥 암 치료제로 전파되고 있다.

더 이상의 병원 치료가 무의미 했던 말기 암 환자들이 '펜벤다졸'을 먹고 증세가 호전됐다는 후기를 남기면서 암 환자들의 관심을 끌기 시작한 것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암학회는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암환자에게 사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SNS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펜벤다졸'의 항암효과는 사람이 아닌 세포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다.

항암제를 포함한 모든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 입증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항암제는 신물질 발견 후 암세포 실험, 동물실험을 거쳐 사람에서 안전한 용량을 확인하고, 암의 종류별로 효과를 확인한 후 기존 항암제와 비교해 시판한다.

항암제는 개발과정에서 일부 환자에게 탁월한 효과를 나타내더라도 최종 임상시험 결과에서 실패한 사례가 있으므로 한두 명에서 효과가 나타난 것을 약효가 입증됐다고 볼 수 없다.

전문가들은 '펜벤다졸'이 구충 효과를 나타내는 낮은 용량에서는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으나, 항암효과를 위해서는 고용량을 장기간 투여해야 하므로 혈액, 신경, 간 등에 심각한 손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항암제와 구충제를 같이 복용하는 경우 약물상호작용으로 예상하지 못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펜벤다졸'은 최근까지도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결과는 없다. 오히려 간 종양을 촉진시킨다는 동물실험 결과가 있었다.

40년 동안 사용돼 안전하다는 말도 퍼지고 있지만, 40년 이상 사용된 대상은 동물이므로 사람이 사용할 때의 안전성은 보장할 수 없다.

식약처 관계자는 "시민들이 동물용 구충제를 항암제로 복용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