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과기부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10.25 13:12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민·관·군이 함께 수행하는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안전한국훈련은 과기부 소속·산하기관과 방송·통신사 등이 참여해 지진·태풍·화재 등 각종 재난 상황에서 정부와 공공기관의 역할과 절차를 점검하는 예방·대비·복구훈련이다.

재난대응 매뉴얼에 기초해 상황판단과 절차의 적절성을 점검하는 토론훈련과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한 유기적 실무대응능력을 점검하는 현장훈련으로 진행된다.

과기부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우주전파, GPS전파혼신, 정보통신사고, 자연우주물체 추락·충돌 재난에 대해 훈련을 실시한다.

GPS전파혼신과 정보통신사고에서는 사고발생 파악 즉시 신속하고 적절한 대응을 하는 것에 목표를 두고 훈련을 실시한다. 훈련 결과를 매뉴얼에 반영할 계획이다.

GPS전파혼신재난은 5세대 이동통신 등 초연결 사회 진입에 따라 GPS 신호 이용 분야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을 반영한 토론 훈련이 진행될 예정이다.

현장훈련에서는 유관기관과의 합동 대응 체계를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우주전파와 자연우주물체 추락·충돌은 상황의 조기파악을 통한 예보가 중요한 만큼 감시·예보와 상황전파 훈련을 통해 초동대응능력을 점검하고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과기부 소속·산하기관은 기관의 특성에 맞는 훈련을 수립해 훈련할 예정이다.

연구기관은 연구실 안전예방과 사고 조기수습을 위한 화재·대피훈련을 실시한다.

국립과학관과 원자력의학원은 방문객, 환자들이 참여하는 대피훈련을 통해 시민들이 재난상황 대처요령을 익힐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최기영 장관은 "과기부 소관 재난유형은 발생가능성은 낮으나 통신구 화재와 같이 발생했을 때의 파급력이 크기 때문에 시민들의 참여과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9-10-26 19:36:18
민방위 훈련과 같이 년중행사로 지정하여 훈련을 하여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