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지키는 기술 '과학치안 공모전' 시상
안전 지키는 기술 '과학치안 공모전' 시상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10.22 09:3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청은 '제5회 과학치안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을 제5회 치안과학기술 연구포럼에서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과학치안 아이디어 공모전은 범죄예방·사이버안전·교통안전·치안장비·과학수사·대테러 등 경찰 활동 분야에서 과학치안 구현 아이디어를 모집했다.

이번 공모전은 과학·정보통신기술 활용을 통해 현장 치안력을 강화하고, 국민 안전·편익을 제고할 목적으로 지난 7월 22일부터 9월 16일까지 일반부와 경찰부 2개 부문으로 나누어 실시했다.

공모전에는 일반부 113건, 경찰부 89건의 아이디어가 접수됐다. 2차례 심사를 거쳐 16개의 최종 수상작이 선정됐다.

일반부에서는 강제 침입 상황에서 물리적으로 침입을 제한하는 동시에 경보가 울리도록 함으로써 안전이 보장되는 '안심귀가 도어락'을 제안한 박인표팀이 과기부장관상을 받았다.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암호화된 위치를 상호 교환해 사고 증거 영상 자료와 목격자 확보를 지원하는 '사물인터넷 연결(IoT Connected) CCTV'를 제안한 최용이 최우수상에 선정돼 경찰청장상을 수상했다.

경찰부에서는 수색에 동원된 인원들에게 수색 지역을 배분하고 상황을 공유하는, 위치 기반 애플리케이션인 '지능형 수색 지역 관리시스템(바스코로드)'을 제안한 경사 박문재가 경찰청장상을 받았다.

변사 처리 업무의 효율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변사사건 조사 애플리케이션'을 제안한 이미정 검시조사관팀이 최우수상에 선정돼 과기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이 외에도 범인제압·유리파쇄 등 기능이 있는 '톤파형 스마트 삼단봉' 등 창의적 아이디어가 많았다.

많은 국민들과 현장 경찰관들에 의해 제안된 아이디어는 향후 치안정책 수립과 치안 관련 연구개발사업 신규 과제기획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과기부와 경찰청 관계자는 "국민과 경찰의 참여로 과학치안이 국민 안전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