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의원 "경기도 5년간 미허가 폭발 사고 최다"
윤재옥 의원 "경기도 5년간 미허가 폭발 사고 최다"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10.18 16:16
  • 댓글 3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재옥 의원(대구 달서을) ⓒ 윤재옥 의원실
▲ 윤재옥 의원(대구 달서을) ⓒ 윤재옥 의원실

경기도에서 최근 5년 동안 가장 많은 발화성 위험물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달서을)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 허가 받고 설치된 발화성 위험물 취급소·저장소·제조소 11만2000곳 가운데 19.6%인 2만2000곳이 경기도에 위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도에서 허가받지 않고 발화성 위험물을 저장했다가 적발된 업체도 417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8월 11명이 사상하고 34억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던 안성 물류창고 화재 사건도 마찬가지다. 조사 결과 화약의 원료로 사용되는 위험물을 지하에 무허가로 보관해 대기온도가 상승해 폭발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도에서 위험물을 보관해오다 발생한 폭발 사고도 최근 5년 동안 141건에 인명피해가 57명이었다.

같은 기간 재산피해액 역시 경기도가 285억4000만원으로 전국 피해액 684억8800만원의 4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안성 물류창고 화재를 계기로 지난 8월 16일부터 6주 동안 물류창고 1230개와 폭발성 위험물취급소 90개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1221건의 불량을 적발해 27건을 입건했다. 입건된 27건 가운데 17건이 무허가 위험물 저장·취급 범죄로 확인됐다.

윤재옥 의원은 "위험물을 취급하는 곳은 조금만 잘못 관리해도 대형 화재로 이어질 우려가 매우 크다"며 "폭발성 고위험물의 유통과정을 철저히 조사해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19-10-19 09:11:15
안전지킴이는기본입니다

Ksy1146 2019-10-19 07:14:50
안전 불감증이다

MSDS 2019-10-18 19:02:59
안전의 적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