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첨단기술 접목해 '안전한 도로' 만든다
국토부, 첨단기술 접목해 '안전한 도로' 만든다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10.18 11:5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기술이 접목된 미래 도로상을 구현을 위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을 수립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전략의 비전은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국민의 안전과 편리를 실현하는 도로'로서 안전·편리‧경제·친환경 등 4대 중점분야에서 구체화될 계획이다.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은 도로의 장수명화, 입체도로망, 친환경 에너지 생산 등 도로의 양적‧질적 성장을 위한 다방면의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본격적으로 도로기술 연구에 대한 박차를 가하기 위해 4대 핵심분야를 설정하고 2030년까지 추진할 중점 추진 기술을 마련했다.

4대 핵심분야와 목표는 △교통사고 사망자 수 30% 감축 지원 △도로 혼잡구간 30% 해소 △도로 유지관리 비용 30% 절감 △도로 소음 20%,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 15% 감축이다.

이를 지원하기 위해 여러 가지 기술을 추진한다.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발광형 차선 개발로 차량 운전자가 강우·폭설 시에도 차선을 인식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재난이 잦은 도로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방재도로로 선정, 재난에 견딜 수 있도록 도로를 보강해 태풍·지진 등 대형 재난 시에도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한다.

가상현실 기술을 적용해 가상 도로망을 구현하고 IoT 센서를 활용해 가상 도로에 도로 상태 표출 기술을 개발한다. 이를 통해 현장 점검 없이 컴퓨터 앞에서 도로를 24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된다.

물체가 이동 중에도 무선 전기충전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 전기차량이 도로 위를 고속주행하면서 무선 충전할 수 있게 한다.

차량이 자기부상 수직 이동 기술을 통해 평면에서 3차원으로 이동할 수 있는 연구를 진행한다.

이번 도로 기술 개발전략안은 100여개 이상의 과제를 담아냈으며 기술의 시급성과 기술간 연계 관계, 연구개발 사업비 규모 등을 고려해 진행 할 계획이다.

김용석 도로국장은 "도로는 우리의 삶과 가장 밀접한 기반시설로서, 이번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을 기반으로 도로가 시민들께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19-10-19 09:18:26
재난으로부터 안전한도로
운전자의 안전운전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