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의원 "버스회사 절반, 사주에 시 지원금 283억원 배당"
송언석 의원 "버스회사 절반, 사주에 시 지원금 283억원 배당"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10.17 11:50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언석 의원(자유한국당)
▲ 송언석 의원(자유한국당)

서울시 버스회사 사주들이 시 지원금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송언석 의원(경북 김천, 자유한국당)이 서울시의 '2018년도 회사별 노선별 운송수지 현황'과 '서울시 버스 당기순이익 및 배당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버스 준공영제를 시행하고 있는 서울시가 65개 버스회사에 지급한 운송비용은 1조5234억원이고, 승객들로부터 받은 버스운송수입은 1조2336억원이었다.

운송비용은 버스회사가 제시한 인건비·연료비 등을 시가 표준운송원가를 정해 버스회사들에 지급하는 것이다. 버스운송수입은 스마트카드 등을 통해 시가 걷은 교통비 수입을 의미한다. 서울 버스회사들은 지난해 2898억원의 운송수지 적자를 기록해 시가 2788억원을 지원해 줬다. 한 곳당 평균 43억원 가량의 세금이 지원된 것이다.

문제는 세금으로 운송수지 적자를 만회한 버스회사들 가운데 절반이 넘는 33곳이 사주들에게 283억원의 배당을 했다는 것이다. 회사당 지원금의 10%가량 되는 평균 8억6000만원이 사주들 주머니로 들어갔다.

지난해 110억원이 넘는 운송수지 적자를 낸 서울 A운수는 시로부터 100억원이 넘는 재정 지원을 받았다. 그 결과 22억9526만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A운수는 순익의 두 배가 넘는 46억1546만원을 주주들에게 배당했다. 송언석 의원은 "결국 100억원의 혈세가 들어간 배당금 전액은 사주의 주머니로 고스란히 들어갔다"고 말했다.

지난해 37억6198만원의 운송수지 적자를 기록한 B교통도 당기순이익(7억680만원)의 3배에 가까운 20억4900만원을 배당했다. 재정지원에도 1058만원의 손실을 본 C상운은 5억원이나 배당했다.

일부 버스회사 사주들은 여러 개의 버스회사를 설립하고, 임원 자리에 자신과 친인척을 앉히는 방법으로 수억원의 월급을 챙기기도 했다.

5개 법인을 소유한 D씨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42억3905만원의 월급을 챙겼다. 평균 연봉만 8억원이 넘는다. 지난해 코스피 상장사 등기임원 평균 연봉인 2억6306만원의 3.2배다.

심지어 D씨의 자녀는 임원으로 이름을 올리면서 5년 동안 50억3214만원을 타갔고, 또 다른 자녀는 2년 동안 4억2840만원의 급여를 챙겼다.

D씨가 소유한 법인 5개 가운데 3곳은 회사 주소가 동일했다. 더 많은 급여를 챙기기 위해 회사를 인위적으로 나눴을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그 외에도 3개 버스회사를 소유한 사주는 5년 동안 30억7678만원을, 그의 형제는 15억863만원을 급여로 가져갔다. 지난해 서울의 65개 시내버스 회사 가운데 친인척이 임원으로 등재된 회사는 42곳이나 됐다.

운송수입금공동관리업체협의회(수공협)에서 운송 비용을 청구하면 시가 보전해준다. 수공협은 회사 대표이사들로 구성된 단체이다.

송언석 의원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겨놓은 꼴"이라며 "버스준공영제는 구조적으로 사주들에게 유리한 구조로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19-10-19 09:20:47
먹는이만배터지게 먹고있다
어떻게좀해봐요

용만이 2019-10-18 08:59:11
지원금을 없세라 세금이 줄줄센다 먹는놈만 먹을수가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