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질환 예방' 생리대 광고 869건 '허위'
'여성질환 예방' 생리대 광고 869건 '허위'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10.04 10:31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식약처가 적발한 생리대 허위광고 ⓒ 식약처
▲ 식약처가 적발한 생리대 허위광고 ⓒ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유기농‧천연 재료 사용을 표방한 생리대 광고 사이트 1644건을 점검한 결과, 허위‧과대광고 사이트 869건을 적발했다고 4일 밝혔다.

주요 위반사례로는 여성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는 의학적 효능을 표방한 광고가 829건으로 대부분이었다.

키토산, 음이온에 의한 항균작용 등 원재료에 대해 사실과 다른 광고(297건)를 하거나 화학흡수체가 없어 안전하다는 등 객관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사제품을 비방한 광고(216건) 등이 있었다.

식약처는 의료계‧소비자단체‧학계로 구성된 '민간광고검증단' 자문 내용을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아래 사항을 당부했다.

생리대는 '위생적 처리'를 위해 사용하는 물품으로, 생리통, 피부발진 등 각종 질환이 예방된다는 내용은 검증되지 않았다.

생리통 등 여성질환은 주로 호르몬 이상이나 자궁의 기질적 문제에 기인하므로 생리대에 사용된 원재료로 인해 증상이 완화된다는 과학적인 증거는 없다.

식약처 관계자는 "생리대를 선택할 때 다른 제품에 비해 안전하다거나 생리통이 개선된다는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않아야 한다"며 "생활밀접 제품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9-10-06 13:15:45
사람몸에 직접 접촉하는것을 허위로 판매하는 악덕 업주 한번 장사 하고 끝낼 생각이구나

제노비아 2019-10-04 21:49:05
세탁하는것이조금번거롭지만 면생리대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