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주요시설에 한 달 새 '드론 17번' 침범
국가주요시설에 한 달 새 '드론 17번' 침범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10.02 14:31
  • 댓글 3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드론이 사진을 촬영을 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드론이 사진을 촬영을 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최근 한 달 동안 국가주요시설에 드론이 17번이나 침범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한정 의원(더불어민주당·남양주을)이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부터 지난달 17일까지 한빛·고리·신고리 원자력 발전소에 드론 17기가 출현해 조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한빛·고리·신고리 원자력 발전소는 국가주요시설로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돼 있다. 드론 비행은 할 수 없다.

김한정 의원은 "사우디 정유시설에 대한 소형 드론 폭격 이후, 드론 테러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원전 주변 드론 출현이 한 달 새 17번이 발생한 것은 매우 심각한 일이다"며 "조속히 국가주요시설에 대한 드론 대비방어 대비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소형 항공기에 해당하는 드론은 국토부가 항공법으로 관리하고 있고, 드론을 가지고 비행금지구역에서 비행할 경우 과태료 최대 200만원를 부과하고 있다.

국토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 8월까지 드론에 의한 항공법 위반은 모두 139건이다. 이 가운데 비행금지구역 위반은 49건(35.2%)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항공안전법은 벌금 이상의 형을 받거나 비행금지구역에서 승인받지 않고 드론을 비행한 조종자에 대해서는 자격증을 취소하거나 1년 이내의 기간 동안 정지를 시킬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비행금지구역을 위반했을 때 과태료규정 밖에 없고, 무게 12kg 이하, 길이가 7미터 이하의 소형 드론 역시 시행령에 예외규정을 두어 적발돼도 과태료 처분만 내릴 수 있어 유명무실한 조항이라는 지적이다.

김한정 의원이 국토교통부에 요청한 최근 5년간 드론의 항공법 위반과 처벌 현황에 따르면, 139건을 적발해 단 1건만 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138건에 대해서는 2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는 서면답변을 통해 이들에 대한 드론 조종자 자격증 역시 단 한 건도 취소되거나 정지를 시킨 적이 없다고 밝혔다.

김한정 의원은 "드론 활성화도 중요하지만 안전을 돈과 맞바꿀 수 없는 만큼 드론 이용자들이 경각심을 갖도록 관련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2hm122 2019-10-15 15:09:43
제도 정비 시급해 보입니다.

peter 2019-10-08 15:17:44
장점만큼... 드론의 대형사고가 언제 터질거예요

용만이 2019-10-02 19:55:44
드론 출몰 비행금지구역 인줄 다알면서 드론을 띠우다니 철저한조사 강력히 처벌 하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