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지장애에서 치매로' 진행여부 예측법 개발
'인지장애에서 치매로' 진행여부 예측법 개발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9.30 14: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대 묵인희(왼쪽), 황대희 교수, 고려대 이상원 교수 ⓒ 과기부
▲ 서울대 묵인희(왼쪽), 황대희 교수, 고려대 이상원 교수 ⓒ 과기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서울대 묵인희·황대희 교수와 고려대 이상원 교수 연구팀이 경도인지장애를 호소하는 사람들 가운데 알츠하이머병으로 진행되는 환자를 선별해 내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과기부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의 결과는 30일 뇌과학 분야 국제적 학술지인 Progress in Neurobiology에 게재됐다.

알츠하이머병은 치매의 70%를 차지하는 대표적인 치매 질환으로,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의 축적으로 인해 뇌세포가 손상돼 병의 악화가 진행된다.

기억력에 이상을 호소하는 경도 인지장애 환자군 가운데 50% 정도가 알츠하이머병으로 진행된다.

뇌세포 손상이 진행된 후 발견되면 근본적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

현재 의료기술로는 아밀로이드 양전자 방출 단층촬영(PET)라는 고가의 뇌 영상 촬영 이외에는 경도인지장애에서 알츠하이머병으로 진행여부를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다.

저렴하면서도 간편한 진단기술의 개발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연구진은 혈중에 존재하는 단백질들이 뇌 속의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과 상관관계가 있을 것이라는 가설을 세우고, 단백질체학을 기반으로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 축적의 정도에 따라 변화하는 혈액 내 후보 단백질들을 발견했다.

효소 면역 측정법을 통해 후보 단백질 중 최종 4가지 바이오마커 물질을 확인하고, 복합 단백질마커 패널을 제작해 경도 인지장애 환자군의 혈액 내 4가지 단백질의 농도를 측정했다.

측정 결과를 토대로 환자들의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 축적 여부를 예측해 보고, PET 데이터와 대조해 본 결과 예측 정확도가 83.6%로 나타났다.

묵인희 교수는 "연구결과가 실용화되면 간단한 혈액검사로 경도 인지장애 환자의 치매로의 진행여부를 예측할 수 있게 된다"며 "조기 치료를 통한 치매 예방과 진행억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