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26일 '지능형 재난안전' 콘퍼런스 개최
행안부 26일 '지능형 재난안전' 콘퍼런스 개최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09.25 13:51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부가 개발하고 있는 재난대응 기술 ⓒ 행안부
▲ 정부가 개발하고 있는 재난대응 기술 ⓒ 행안부

행정안전부가 오는 26일 일산 킨텍스에서 '실감형 재난안전 대응 기술'을 주제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행안부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와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416억원을 투자해 '공간정보기반 실감형 콘텐츠 융복합 및 혼합현실 제공기술 개발사업' 추진계획을 밝혔다.

행안부는 우리나라 지형 정보가 담긴 재난대응 훈련 콘텐츠와 비행훈련 시뮬레이터 등을 양산할 수 있는 기술 배양을 목표로 3차원 공간정보 구축 방안과 가상훈련 핵심기술, 실감형 재난관리 서비스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27일까지 열리는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K-SAFETY EXPO 2019) 부대행사로 열리는 콘퍼런스는 '지능형 재난안전 관리‧대응 서비스 및 정보 연계 기술'과 '공간정보 기반 실감형 콘텐츠 융·복합 및 혼합 현실 제공 기술'로 나눠 진행된다.

'지능형 재난안전 관리‧대응 서비스 및 정보 연계 기술'에서는 차세대 정보통신(ICT) 기술을 활용한 재난정보를 전달하고 상황전파 연계 기술 등 지능형 재난대응시스템 연구개발 현황에 대해 주제발표를 할 예정이다.

'공간정보 기반 실감형 콘텐츠 융·복합 및 혼합 현실 제공 기술'에서는 공간정보와 소방 설비 정보 구축을 통한 시설물 재난안전 관리‧대응 시스템 등 '공간정보 R&D 다부처 사업'수행 현황과 주요 연구성과, 활용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박람회는 다중이용시설의 재난 예측과 예방, 재난상황 의사 결정 지원 등에 활용할 수 있는 3차원 공간정보 기반 실감형 재난관리 기술개발 중간 성과물을 전시한다. 소방시설 점검용 단말기와 소화전과 비상 대피로 등 소방시설 정보, 재난관리 융합정보 플랫폼·현장 관제 시스템을 볼 수 있다.

건축물 단위의 안전도를 시각화해 구역별, 층별 실시간 안전 상태 지도를 제공하기 위한 3D 안전상태 정보 플랫폼도 전시할 계획이다.

배진환 재난협력실장은 "연구성과의 현장 실증을 거쳐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재난안전 관리 기술을 보급할 예정"이라며 "취약시설의 안전관리와 피해예방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9-09-26 08:34:08
안전을위해서 여러가지 연구가 있어야한다

제노비아 2019-09-26 07:25:53
안전사고의최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