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사고 줄이자 … 위험지역 '안전개선사업' 공모
자전거 사고 줄이자 … 위험지역 '안전개선사업' 공모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09.22 16: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가 자전거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50억원 규모의 재난안전 특별교부세를 걸고 지자체를 대상으로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 안전개선 시범사업' 공모를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범정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민생명 지키기 프로젝트'과 연계한 것으로 2016년 258명을 기록했던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를 2022년까지 129명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행안부는 2016년부터 매년 공모를 통해 선정된 10~15개 지자체의 자전거도로 안전개선과 안전시설 확충 사업에 80억원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2016년 258명이었던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2018년 말 기준 209명으로 49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행안부는 올해 지원 예산을 50억원으로 늘리고 지자체 선정 규모도 25개 내외로 확대할 방침이다.

행안부는 오는 26일 행정안전부 별관에서 참여 희망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10월까지 사업신청과 최종 지원 대상 지자체 선정을 마무리 한다.

이 과정에서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 분석시스템(TASS) 자료와 지난해 48곳 지자체를 대상으로 시행한 '자전거 교통사고 위험지역 실태조사' 결과를 활용해 사고예방 효과가 큰 지역을 대상지로 선정할 방침이다.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연구원 등 교통안전 전문기관의 협조를 통해 선정 지자체의 계획 수립과 사업 추진을 자문하고 지원한다.

아울러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 안전개선 사업 성과를 분석하고 우수사례를 발굴, 지자체에 공유하고 확산할 예정이다.

조봉업 지역발전정책관은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안전한 자전거 이용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