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 'DMZ 평화의 길' 중단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 'DMZ 평화의 길' 중단
  • 김향미 기자
  • 승인 2019.09.19 16:1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차단하기 위해 소독기를 운영하고 있다. ⓒ 농식품부
▲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차단하기 위해 소독기를 운영하고 있다. ⓒ 농식품부

정부는 파주와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디엠지(DMZ) 평화의 길' 파주, 철원 구간의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한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유지할 예정이다.

이는 경기도 파주와 연천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신속하게 대처하고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함이다.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된 파주와 철원에서는 병이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 활동을 집중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디엠지(DMZ) 평화의 길' 운영 중단이라는 선제적 조치를 결정했다.

파주 구간은 비무장지대 철거 감시초소 조경 정비를 위해 지난 16일부터 이달 말까지 운영을 중단하고 있다.

철원 구간은 19일 이후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예약 신청 접수와 당첨자 선정을 보류한다.

이미 추첨을 통해 선정된 당첨자에게는 전화와 휴대전화 문자로 운영 중단 사실을 알릴 예정이다.

고성 구간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지역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어 지금과 같이 정상적으로 운영하나 앞으로 진행되는 상황을 지켜보며 중단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다.

정부 정책 담당자는 "DMZ 평화의 길 운영 중단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상황을 조기에 종식하기 위함이니 방역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