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지키자 … 해수부·해군·해경청 '손 잡는다'
해양 지키자 … 해수부·해군·해경청 '손 잡는다'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9.09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와 해군, 해양경찰청이 오는 10일 해양수산부 5동 대회의실에서 '범해양기관 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급변하는 국제 해양질서에 대응하고, 첨단 해양과학기술 개발을 위해 상호협력을 강화하고자 개최된다.

3개 기관은 상시협의체를 구성하고, 국가해양관측망 개선과 무인도서 관리 확대 등을 통해 해양영토 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첨단 해양과학기술의 공동 개발·활용을 통해 스마트 해양체계를 구축한다.

오는 2021년부터 공동으로 연구개발 협의체를 구성, 신기술 개발을 통해 해양안보·안전체계의 첨단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현 정부의 핵심 외교정책인 신남방·신북방정책 지원을 위해 해양경제·안보 관련 국제기구에 공동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새로운 경제축으로 부상하고 있는 아세안, 인도 등 신남방국가들과의 협력과 북방경제 진출을 위해 해외 해양항만협력기지를 구축한다.

해수부, 해군, 해경은 정책협의회에서 논의되는 과제의 추진을 위해 관련 국장급으로 구성되는 '정책실무협의회'를 별도로 운영한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우리나라가 해양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해수부, 해군, 해경청의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현배 해경청 청장은 "3개 기관의 단합된 노력이 해양영토 주권을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