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대원 때리고, 욕설 … 서울시, 첫 구속영장 발부
구급대원 때리고, 욕설 … 서울시, 첫 구속영장 발부
  • 곽지연 기자
  • 승인 2019.09.08 15:0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119광역수사대가 지난달 30일 오후 4시 30분쯤 용산구 동자동에서 구급활동 중이던 119구급대원에게 욕설을 하고, 폭행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수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7월 16일 시 119광역수사대 출범 이후 피의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폭행당한 용산소방서 후암119안전센터 소속 구급대원은 "이날 지인 간의 다툼으로 부상을 당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 병원이송 중이던 구급차에서 환자가 돌변해 폭행을 했다"고 말했다.

권태미 현장대응단장은 "소방공무원에 대한 폭행은 구속수사를 포함한 강력한 처벌 의지를 통해 법 규정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9-09-09 09:30:27
구굽대원을 폭행은 범죄이다 자기 목숨을 구해주는 소방대윈을 폭행하는자는 구속을 원칙으로 하여야한다

라벤더 2019-09-09 07:38:12
이런행위자는 대한민국 국민에서 퇴출시켜야함

122hm122 2019-09-08 23:20:00
구급대원 폭행 근절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