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보안관' 무술 고수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
'지하철보안관' 무술 고수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
  • 김태상 기자
  • 승인 2016.04.27 11:1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28일 서울메트로 인재개발원서 무술 시합과 시범 행사

서울메트로(사장 이정원)는 28일 오후 3시부터 서울메트로 인재개발원 체육관에서 지하철보안관 무술 시합과 시범 행사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무술 시합은 서울메트로 소속 지하철보안관을 대상으로 한 예선에서 태권도, 유도, 합기도 종목별로 4강에 오른 이들이 참가한다.

서울메트로 지하철보안관은 대부분 무도 유단자로 구성돼 있고, 64명이 태권도 단증을 합기도와 유도에서는 각각 21명과 15명이 단증을 보유하고 있다.

지하철보안관은 행사에서 품새, 낙법, 격파와 같은 무술 시범도 선보일 예정이며 지하철에서 발생할 수 있는 성추행에 대응하는 요령을 홍보하기 위해 여성 보안관이 호신술과 체포술을 시연한다.

시범의 현장감을 살리기 위해 본 행사에 앞서 오후 1시 성수역 대합실에서 술에 취한 난동자를 지하철보안관 2명이 제압하는 모습을 시연한다. 성수역을 출발해 신설동역으로 향하는 전동차에서 지하철보안관이 난동자를 제압하는 상황도 보여줄 예정이다.

서울메트로는 시민 안전 지킴이로서 지하철보안관의 역할을 널리 알리고 지하철보안관의 기량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지하철보안관은 시민이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하철 내 범죄 예방과 질서 유지가 주요 업무이다.

서울메트로는 지난 2011년부터 지하철보안관 제도를 운영해 현재 103명이 근무하고 있다.

지난해 서울메트로 지하철보안관은 이동상인, 노숙자, 구걸자 등을 4만7357건 단속했다. 이 중 4766건에 과태료를 부과하고 1325건은 경찰에 고발 조치했다. 성범죄 현행범에 대한 고발은 99건에 달했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다음달에 31명의 지하철보안관이 추가로 임용할 예정이며, 지금보다 더욱 촘촘하게 안전 지킴이로서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