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소방, 연평균 임산부 관련 출동 1371건
서울 소방, 연평균 임산부 관련 출동 1371건
  • 곽지연 기자
  • 승인 2019.09.06 09: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지난 3년 동안 한해 평균 임산부 출동이 1371건이 발생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최근 3년 동안 임산부 관련 출동은 2016년 1558건, 2017년 1383건, 지난해 1172건, 지난 7월 말 626건이었다. 매년 임산부 출동 건수는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구급차 출산은 2016년 3건, 2017년 1건, 지난해 2건이다.

지난달 4일 새벽 2시 6분쯤 강모씨(31)가 병원으로 이송하던 가운데 구급차 안에서 건강한 아이를 출산했다.

지난 7월 17일 오후 10시 27분쯤에는 강서소방서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미 신생아의 머리와 몸통이 나오고 있어 분만을 유도했다.

본부 관계자는 "산모를 이송하다 구급차 안에서 출산하는 사례는 한 해에 한 두건씩 발생하고 있다"며 "현재 119구급차 안에는 분만유도 장비들이 준비돼 있고, 구급상황관리센터 의사의 지도를 통해 탯줄 결찰 등의 처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라벤더 2019-09-06 13:12:56
소중한 잉태 현장에 함께해주시는 소방관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