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씻기·익혀 먹기' 추석 동안 감염병 조심하세요
'손 씻기·익혀 먹기' 추석 동안 감염병 조심하세요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09.05 15:11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본, 5일 감염병 예방수칙 공개

질병관리본부가 추석 기간 동안 물과 식품으로 인한 감염병과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 때 감염될 수 있는 진드기 매개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한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5일 밝혔다.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은 명절기간 동안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될 수 있는 음식의 공동섭취 등으로 집단발생이 우려되므로 예방을 위해 다음과 같은 예방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을 예방하려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을 씻고, 음식과 물은 충분히 끓여 먹어야 한다. 채소·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은 뒤 껍질을 벗겨 먹는 게 좋다.

올해는 A형간염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조개류 등 음식물을 익혀 먹고, 안전한 물 섭취,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A형 간염 환자가 발생한 경우, 같이 생활하는 가족은 A형간염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8~10월 사이에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만성 간 질환,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은 어패류를 반드시 익혀 먹어야 하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는 바닷물과 접촉을 피하도록 한다.

가을철(9~11월)에 주로 발생이 증가하는 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등 진드기 매개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성묘, 벌초, 농작업 등 야외활동 때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해야 한다.

감염병과 더불어 벌 쏘임이나 뱀 물림 피해를 줄이기 위해 밝은 색 옷과 모자를 착용하고, 풀숲 작업 때는 장화를 착용해야 한다.

정은경 본부장은 "음식섭취 후 24시간 안에 수차례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와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의 증상이 있으면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2인 이상 집단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보건소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스 2019-09-06 14:57:28
지금이 식중독 걸리기 쉬운 날씨 조건이라 조심해야합니다.

122hm122 2019-09-06 10:22:05
2인이상 집단 설사시 꼭 신고합시다.

박은경 2019-09-06 09:46:54
성묘시 진드기 감염 늘 조심조심요

사람이아니무니다~ 2019-09-06 08:43:05
손발 깨끗이~

kksy09 2019-09-06 08:17:02
위생에 철저히 관리하여야 명절 음식도 간단히 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