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울퉁불퉁한 표면에 전자소자 붙이는 기술 개발
GIST, 울퉁불퉁한 표면에 전자소자 붙이는 기술 개발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9.03 10: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튜브형 나노 섬모가 있는 폴리이미드 필름을 붙인 종이, 나뭇잎, 계란, 면직물, 나뭇가지, 나무껍질. ⓒ 과기정통부
▲ 튜브형 나노 섬모가 있는 폴리이미드 필름을 붙인 종이, 나뭇잎, 계란, 면직물, 나뭇가지, 나무껍질. ⓒ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광주과학기술원(GIST) 신소재공학부 고흥조 교수 연구팀이 울퉁불퉁한 표면에도 전자소자를 붙일 수 있는 전사(轉寫)인쇄 기술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정건영 교수팀과 공동 연구로 진행된 이 성과는 나노과학 분야 저명 학술지인 'ACS Nano'에 3일 자로 온라인 게재됐다.

자연물을 비롯한 대부분의 사물 표면은 대체로 평평하지 않아 고성능 전자소자를 제작하거나 붙이기 어렵다.

돌멩이나 나뭇잎, 계란 껍데기 등 환경이나 생체친화적인 물체에 전자소자를 붙일 때는 화학물질의 사용을 최소화해야 한다.

고흥조 교수팀은 울퉁불퉁한 표면에도 자유롭게 붙일 수 있는 전자소자를 위해 기판 아랫면에 튜브형 나노 섬모 구조체를 도입했다.

튜브형 나노 섬모는 전사인쇄 후 표면 굴곡에 맞춰 납작하게 달라붙는 특징이 있어 넓은 접촉 면적을 만들고, 전자소자와 표면 사이 접착력을 크게 높일 수 있었다.

더 나아가 소자 주변에 필름형 마이크로 섬모와 튜브형 나노 섬모로 이뤄진 계층 구조를 형성했다. 더 다양한 표면에 전사인쇄를 가능토록 하기 위해서다.

튜브형 폴리이미드 나노 섬모는 고흥조 교수팀과 정건영 교수팀이 양극 산화 알루미늄을 틀로 사용해 형성할 수 있었다.

마이크로-나노 섬모 계층 구조는 일정한 무늬로 양극산화가 이뤄진 다공성 양극산화 알루미늄을 틀로 사용해 제작했다. 이 구조가 있는 폴리이미드 박막 기판에 고성능 전자소자를 장착한 후 전사인쇄 공정을 진행하면 울퉁불퉁한 표면에 전자소자를 붙일 수 있다.

고흥조 교수는 "이번 성과는 고성능 전사소자를 계란이나 돌멩이 등 다양한 표면에 접착 가능케 하는 기술"이라며 "농축산물의 영양 모니터링과 자연환경 모니터링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계란 껍데기에 온도센서를 붙여 신선도를 파악하거나, 자연환경을 모니터링하는 센서를 돌멩이에 부착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중심 2019-09-03 15:21:14
접착제 개발이군... 음 유해 인자는 없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