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2024년까지 지반침하 절반 줄인다"
국토부 "2024년까지 지반침하 절반 줄인다"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9.02 14:08
  • 댓글 6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2024년까지 싱크홀의 원인이 되는 지반침하를 현재의 절반 이상으로 줄이는 등 관리에 나선다.

국토교통부가 지반침하를 예방하기 위한 지하안전정책의 비전과 전략을 제시하는 '제1차 지하안전관리 기본계획'(2020~2024년)을 수립했다고 2일 밝혔다.

본 계획은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5년 단위의 법정계획으로 수립됐다.

정부는 지난해 기준 연간 338건 발생한 지반침하를 2024년 169건으로 줄이고, 현재 60.8% 정도인 선진국 대비 지하안전관리 기술 수준을 같은 시점까지 90%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재 15개 시만 포함된 지하공간 통합지도의 범위도 2024년 전국 162개 시·군까지 넓힐 계획이다.

국토부는 지하안전영향평가서 표준 매뉴얼과 지하시설물 안전점검에 관한 세부지침을 마련해 제도 운영을 위한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하안전 홍보 콘텐츠를 개발해 웹툰, SNS 등 다양한 온라인 매체를 활용한 홍보를 할 계획이다.

구헌상 기술안전정책관은 "지하안전관리 기본계획이 현장중심으로 정착해 안전한 국토를 만들어나가기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은경 2019-09-03 14:04:29
지반침하 꼭 신경써야 합니다

제노비아 2019-09-03 13:27:33
안전하고
꼼꼼하게 잘학주세요

peter 2019-09-03 10:21:10
싱크홀의 주범 지반침하를...쉽지않은 과제

바람 2019-09-03 09:17:44
지반침하 자연재해 인재가대부분이리는데?

kksy09 2019-09-03 08:13:50
싱크홀이 원인은 지반을 제대로 다지지 않아서 그렇다